홍보센터

-

부산 EDC(에코델타시티)와 반도 아이비플래닛의 

최근 소식들을 신속하게 전합니다.

7년째 답보 부산 대저대교 건설사업 본격화…환경영향평가 통과


낙동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최종 통과 회신 받아

문화재 현상변경 협의 절차 남아…6월 중 착공 계획


부산 대저대교(강서구 식만동∼사상구 삼락동) 도로건설공사 위치도. 사진제공=부산시부산 대저대교(강서구 식만동∼사상구 삼락동) 도로건설공사 위치도. 사진제공=부산시



도로 노선을 확정 짓고도 철새도래지 훼손 논란으로 7년째 멈춰 있던 부산 대저대교 건설사업 추진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부산시는 식만∼사상간(대저대교) 도로 건설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가 통과됐다고 19일 밝혔다.

대저대교는 강서구 식만동에서 사상구 삼락동 사상공단을 연결하는 8.24㎞의 낙동강 횡단교량이다.

2010년 4월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면서 사업타당성을 확보했고 2016년 환경부 산하 낙동강유역환경청의 전략환경영향평가를 통해 도로 노선을 확정 짓고도 철새도래지 훼손 논란으로 7년째 사업 추진이 답보 상태였다.

그동안 강서구 주민들과 서부산권 공단·항만 인근으로 출퇴근하는 지역민들은 시에 조속한 사업 착수를 호소해 왔다.


시는 주민·전문가 의견을 반영한 환경영향평가서(본안)를 마련해 지난해 9월 낙동강유역환경청에 정식 제출했고 이번에 최종 통과 회신을 받았다.

시는 환경영향평가서에 원안노선으로 추진하되 겨울철새 활동 보장, 서식지 확대 등의 환경영향 저감 방안을 담았다.

사장교는 평면교로 변경해 철새 비행에 방해가 될 수 있는 교량 구조물의 높이를 48m에서 24m로 낮춰 직선으로 건설한다.

또 고니류의 서식지를 보강한다. 교량이 지나가는 인근 삼락과 대저생태공원에 각각 25만㎡, 74만㎡ 규모의 대체서식지를 조성하는 방식이다.

특히 대저생태공원에 조성하는 대형습지를 습지보호지역(습지주변관리지역)으로 지정해 고니류가 다녀가는 11월 중순부터 2월 말까지 사람 출입을 통제하기로 했다.

시는 문화재청과의 문화재 현상변경 협의 절차를 거쳐 올해 6월 중 대저대교 건설사업을 착공할 계획이다.

박형준 시장은 “서부산권의 만성적인 교통 정체로 인해 크나큰 불편함을 겪는 시민들의 민원 해소를 위해 대저대교가 조속히 착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조원진 기자